딱 이거리에서 쓰윽 지나가는 악수 아닌 정성스런(?) 악수에 오~했던... 역사적 사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참 짠했던 간신 임숭재 #간신VIP시사회 #주지훈
 
11271967_432230350280424_1770095118_n   

太后 AMY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