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화 [좋은 친구들]의 세 주인공 지성, 주지훈, 이광수 이들은 다함께 작품을 하는 것이 처음인데도 으리으리한 의리를 과시하고 있는데요.

너무나 친해서인지 각종 공식석상에서도 거침없는 폭로전을 펼쳐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.

유쾌한 세 남자를 만나러 지금 함께 가보시죠.

올 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영화 [좋은 친구들]의 쇼케이스가 열렸습니다.

친형제 같은 의리를 자랑하는 세 배우 지성과 주지훈, 이광수는 최근 너무 자주 만난다며 하소연부터 시작했는데요.


[인터뷰 : 주지훈]

Q) 쇼케이스에 임하는 각오?

A) 저희 배우 셋이 홍보팀에게 굉장히 의지있게 '정말 우리가 많이 하겠다'라고 전달했어요. 그랬더니 굉장히 too much로..

[인터뷰 : 지성]

촬영 때는 안하던 얘기를 제 뒷담화를 얘기를 하더라고요. 두 친구가. 많이 서운해 하고 있어요.

[인터뷰 : 이광수]

정말 하루하루 달콤한 꿈을 꾸는 것 같아요.


본격적인 토크를 시작하기 전부터 심상치 않은 입담을 자랑한 세 남자. 쇼케이스 내내 폭로전을 서슴지 않았는데요.


[현장음 : 사회자]

실제로 보니 나보다 잘생긴 배우는. 바로 찍어보도록 하겠습니다. 하나 둘 셋.

[현장음 : 이광수]

아. 열 받아.

[현장음 : 지성]

좋냐? 좋지?

[현장음 : 이광수]

예. 뭐 형들 잘생겼지만..

[현장음 : 지성]

본인도 알고 있어요.

[현장음 : 사회자]

주지훈 씨가 이광수 씨 바로 뽑으신 이유는?

 

文章標籤

太后 AMY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