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지훈은 "새로운 부분이 많아서 재미있게 즐기면서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영화란 생각이 든다"고 전했으며

 ‎

 

太后 AMY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